청포도 친구들 고맙습니다.

회의를 마치고 청포도 친구들이 선물과 함께 편지를 읽어주었어요~


스승의 날을 맞이해서 선생님들의 이름을 각인한 볼펜을 준비했네요.


넉넉하지 않은 형편일텐데... 이렇게 준비를...


생각지 못한 이벤트에 마음이 매여옵니다.


24명의 친구들...

고맙습니다.


여러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할게요.


사랑합니다

<센터 선생님들 일동>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